후기

    넥스터즈 이수와 차기 CEO가 되어버린 사연

    해당 포스트에 등록된 사진의 제 3자는 모자이크 처리되어 있음을 알립니다. 서론 아직 아래 넥스터즈 21기 시리즈를 읽지 않았다면 읽고 오는 것이 내용 이해에 도움이 될 것이다. 1️⃣ 2022.06.06 - [후기/경험] - 연합동아리 넥스터즈 지원 후기 2️⃣ 2022.06.07 - [후기/경험] - 연합동아리 넥스터즈 면접 후기 3️⃣ 2022.07.06 - [후기/경험] - 연합동아리 넥스터즈 최종 합격 후기 8주라는 짧지만 긴 기간이 끝났고, 무사히 이수를 하게 되었다. 넥스터즈에서 얻은 사람들과 경험, 그리고 차기 CEO를 하게 된 사연까지 이 글에서 풀어보려고 한다. 또한, 프로젝트의 세부적인 진행과정이나 기술적인 내용은 이 글에서 다루지 않으니 참고 바란다. 앞으로 지원하려는 사람들이나 킬..

    연합동아리 넥스터즈 최종 합격 후기

    서론 이 포스트에서는 짤막하게 합격 발표 당일 상황과 합격 직후에 대해서만 기재할 것이며, 정보 전달보다는 내 기억을 기록하는 목적에 가까움을 알린다. 합격 발표 당일 발표 직전까지 덤덤했다. 떨어져도 또 지원할거라 마음을 다짐했기 때문이다. 최근 2개월동안 그저 개발이 하고 싶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토이 프로젝트부터 스터디까지 많은 일을 벌여놔서, 합격하게 되어도 시간 분배를 어떻게 하면 좋을지 걱정도 되었다. 물론 스터디원들에게도 넥스터즈에 대한 얘기를 해두어서 그나마 마음은 편했지만, 책임이라는 게 쉽게 내려놔지지 않는 것 같다. 메일이 왔다는 알림음이 들렸고 걱정을 잠시 뒤로하고, 우선 기뻐했다. 6월 11일, 오랜만에 본가에 내려가 아빠랑 술 한잔 하면서 오후 7시쯤 기쁜 소식을 메일로 확인할 수..

    연합동아리 넥스터즈 면접 후기

    2022.06.06 - [후기/경험] - 연합동아리 넥스터즈 지원 후기 이전 글을 읽고 오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서론 서류 접수 글에 이어서 작성하는 면접 후기 글이다. 면접은 비대면(Zoom)으로 진행되었고 운영진 3 면접자 3으로 그룹 면접이 진행되었다. 평일 일정에 무리가 없도록 주말에 면접이 진행되었으며, 이 점이 정말 좋았다. 30~35분가량 면접이 진행되었는데 면접관분들은 아마 토, 일 풀타임으로 면접을 본다는 생각에.. 고생 많이 하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무튼 썸네일에서 봤다시피 좀 황당한 에피소드가 있는데 그 에피소드는 아래에서 풀겠다. 사전 세팅 사실 세팅이랄 게 없고, Zoom 환경은 익숙했기 때문에 면접 1시간 전부터 마이크 체크, 사운드 체크를 했다. 혼자 방을 파서 녹화도 3차..

    연합동아리 넥스터즈 지원 후기

    서론 업무만 하다 보니 토이 프로젝트에 대한 갈증이 생겼고, 업무 외에도 내가 뭔갈 해야 성장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내가 그동안 고려하지 못했던 것이나 써보지 못했던 것을 해보자는 취지로 스터디를 시작하게 되었고, (참고: 2022.06.01 - [후기/경험] - [스터디 회고] 게시판 구현하기) 이 외에 디자인까지 겸비된 서비스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또한 늘 같은 환경, 같은 사람들과 협업을 하다 보면 협업하는 부분에서 내가 고이진 않을까 라는 막연한 두려움이 있었다. 새로운 환경 새로운 문제에 나를 노출시키면서 성장하는 것도 분명히 있다고 확신했고 이런 새로운 환경을 원했다. 그러던 와중 지인을 통해 넥스터즈를 알게 되었고, 다음 기수 모집을 하면 꼭 지원해봐야겠다고 생각했다...

    [스터디 회고] 게시판 구현하기

    서론 클린코드 스터디 이후로 잠시 중단되었던 스터디가 이번에 오프라인으로 진행되었다. 현재는 나를 포함해 현직 개발자 3명으로 구성되어 있고 추가로 증원할 계획이다. 이 글에선 왜 '게시판 만들기'로 진행하게 되었는지에 대해 얘기를 풀어나가려 한다. 또한, 단순히 무언가 만드는 것이 아닌 이번 과정을 통해 무엇을 배우려고 하는지 어떤 궁금증을 갖고 있는지에 초점을 맞춰 글을 작성해 보겠다. 스터디 회의 1주차 처음엔 각자 아이디어를 가지고 만났다. 내가 갖고있던 마이너한 아이디어가 하나 있었는데, 채팅 서비스를 주력으로 개발해보려 했다. 흔한 토이프로젝트처럼 각자 공통된 목표를 가지고 한 Repository에서 PR을 날리고 Merge하는 그림을 그렸었다. 2020년에 SSAFY에서 진행했던 프로젝트 하..

    2022 Dev-Matching 웹 백엔드 개발자 후기

    서론 프로그래머스에서 데브매칭이라는 타이틀로 코테가 열리는데, 이미 다니고 있는 회사가 있기에 마음 편하게 응시해보았다. 정기적으로 응시하진 않았으나 간혹 실력 검증삼아 응시하곤 했었다. 지난 데브매칭에선 4문제 중 2솔이었나.. 맛만 보고 나왔던 것으로 기억한다. 응시 입사후 회사에 다니면서 삼성전자 SW 알고리즘 특강을 들었었는데 이 덕분에 따로 코테를 준비하거나 하진 않았다. 정말 기본 실력만 믿고 응시하게 되었다. 참 좋았던게 2시간이라는 짧은 시간이었고 4문제라는 적당한 문제 갯수였다. 또한 검색이 가능했기에 마음 편히 응시할 수 있었다. 이번엔 모두 Python으로 응시를 해보았다. SQL 1문제와 알고리즘 3문제가 나왔는데, 알고리즘보단 SQL에 자신이 있어서 항상 SQL 문제를 먼저 본다...

    [후기] 신입이 클린 코드 읽고 실무에 적용해보기

    서론 면접에서 "원하시면 코드 리뷰 문화 직접 도입해보세요~"라는 말을 들었었는데, 그것이 현실이 되었다.. 책을 보고 혼나는 기분은 처음이었다. 약 9주에 걸친 '클린 코드' 스터디가 끝나간다. 해당 포스트에서는 스터디 후기보다 '클린 코드'라는 책을 본 후기와 실무에서 어떻게 적용했는지 쓰려고 한다. 스터디와 관련된 규칙 및 진행 방식은 아래 링크를 참고 바란다. Github 링크 내가 쓴 코드를 돌아보며 나는 "가독성 좋은", "직관적인" 코드를 '클린 코드'라고 생각한다. 내가 그동안 기록이랍시고 남겨둔 Repository를 살펴보고 느낀 기분은 딱 이랬다. "가독성 떨어지는", "직관적이지 않은", "질서 없는" 사실 이 책을 보면서, 내 깃헙에 당당하게 핀을 꽂아둔 레포를 내리고 싶었다. 나름..

    SSAFY 수료 후기 (feat. 중도퇴소)

    성과 프로젝트 성과 1학기 관통 프로젝트 우수상(2등) 2학기 공통 프로젝트 우수상(2등) 2학기 공통 프로젝트 UCC 우수상(4등) 2학기 특화 프로젝트 SSDC 오픈소스 삼성 리서치 우수상(1등) 2학기 특화 프로젝트 UCC 우수상(2등) 그 외 성과 오픈소스 기여 SSDC에 프로젝트 소개 좋은 사람들을 너무 많이 얻음😀 여러 기술 습득 중도 퇴소 수료까지 단 1개월을 앞둔 상황에서, 많은 고민 끝에 중도 퇴소를 결심했습니다. 갑작스러운 퇴소+방향성에 대해 큰 고민을 안고 있었는데, 2학기 컨설턴트님 두 분과 실습 코치님 한 분께서 너무 친절하고 자세하게 상담을 해주셔서 정말 감사했습니다. 🙏🏻 SSAFY 교육과정 짧은 후기 SSAFY에서 교육을 받으며 총 3개의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1학기 교육..

    SSAFY 7기 지원자 Q&A

    들어가기전 SSAFY 7기 지원자를 대상으로 약 4주간 질문을 받았고, 너무 사적인 질문을 제외하고 주관적으로 답변해보겠습니다. 절대 SSAFY의 공식적인 답변이 아니며, 먼저 경험해본 사람으로써 도움을 드리고자 작성하는 점 참고바랍니다. 또한, 중복 질문은 하나로 통일했습니다. 질문 각종 개발 과목 성적이 좋지 않고 졸업한지 시간이 꽤 지나 기초부터 배워야 하는 전공자 입니다. 전공자반 java 를 기초부터 배우기에 힘들까요? 다른 대안이 있을까요? 사람마다 너무 천차만별이라 일단 부딪혀보시는걸 추천합니다. 왜냐면 초반에 java반이 너무 힘들면 python 반으로 변경하는 분도 보았습니다. ct준비는 어떻게 하셨나요??🥺 제 개인적인 경험을 말씀드리자면 CT만을 위해서 문제집을 구매하진 않았고 그 때..

    프로그래머스 테크 피드 노젓기

    프로그래머스 테크피드 갑자기 방문수가 급증하고 외부 유입이 많길래 봤더니 Programmers에 제 블로그 포스팅이 걸려있더라구요.. 무한영광... 민망.. 아마 최근 Delivery Hero Korea 채용이 진행 중이었는데 똑똑한 AI(?)가 글을 걸어준 게 아닐까 생각되네요. 사실 해당 글이 풀이 포스팅도 아니고 정말.. 일기에 가까운 글인데 이렇게 유입되니 감개무량합니다ㅎㅎ 블로그를 하면서 제 글을 보고 가져가신 뒤 출처를 달아주시는 감사한 분들, 댓글로 추가적인 정보를 요청하시는 분들 덕에 할 맛 나는 것 같습니다 ㅎㅎ 지금은 삼성 리서치 오픈소스 프로젝트 때문에 정신없이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10월엔 조금씩 시간을 내서 최근 진행한 2개 프로젝트에 대해 기술적인 방향으로 포스팅할 예정입니다...